‘오늘부터 엔진 ON` 박건일, ’깨알 재미+이색 케미’ 선사한 ‘맞춤 소화력’



배우 박건일이 개성 있는 캐릭터로 다채로운 매력을 선사했다.

지난 13일 방송된 카카오TV `오늘부터 엔진 ON`에서 박건일은 톱스타 태수(박건일 분) 역으로 분해 대현(김민석 분), 유화(임현주 분) 두 사람의 관계에 긴장감을 불어넣었다.

이날 방송에서 태수는 프로페셔널한 배우의 모습으로 등장부터 시선을 사로잡았다. 특히 새로운 작품에서 정비사 역할을 맡아 생활을 체험하고 있다고 전해 흥미를 자극했다. 또한, 인터뷰가 끝났음에도 불구하고 웃음을 잃지 않고 인사를 이어가며 젠틀한 면모를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태수는 대현을 선배님으로 호칭하며 살갑게 다가갔고, 수많은 사인 요청에도 미소를 지으며 화답했다. 그런가 하면 함께 식사를 하던 유화가 갑자기 눈물을 흘려 모두가 당황했지만 태수는 자연스럽게 대처해 전개를 더욱 궁금케 했다.

이어 태수는 대현에게 유화를 향한 호감을 내비치며 질문을 이어갔지만 팽팽한 방어에 어색해졌다. 더욱이 태수는 유화를 따로 찾아가 사진을 찍어주며 대현의 경쟁심과 질투심을 동시에 유발했다.

이처럼 박건일은 썸인 듯 아닌 듯 알쏭달쏭 한 대현, 유화의 관계에 불쏘시개 역할을 톡톡히 해냈다. 특히 대현의 감정을 더욱 불타오르게 만든 태수를 능청스럽게 표현해내며 드라마의 재미를 배가시켰다.

이렇듯 캐릭터에 동기화된 듯 차진 소화력을 보여주며 존재감을 발산한 박건일은 적재적소에 활약하며 극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