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창선 중흥그룹 회장 "대우건설 살리려 인수 결심"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이 대우건설을 살리기 위해 인수를 결심했다고 밝혔다.

14일 정창선 중흥그룹 회장은 대우건설 인수 논란과 관련해 "회사를 살리고자 인수를 결심했으며 세계적 건설 기업으로 키울 생각이다"고 말했다.

정 회장은 "대우건설은 뛰어난 기술력과 훌륭한 인재가 있으나 그동안 주인 없는 회사로 경영상태가 좋지 않았다"며, "인수가 마무리되면 노조는 물론 임원과도 만나 진심을 전할 계획이며 나의 성실과 정직함을 알게 되면 노조도 반대할 이유가 없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대우건설 노조는 졸속 매각이 이뤄지고 있다며 총파업 등 인수 반대 투쟁을 벌이고 있다.

정창선 회장은 "대우건설은 그대로 별도 경영을 하게 될 것이며 회사로 들어온 돈은 단 한 푼도 외부로 빠져나가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못 박았다.

이어 "대우건설의 조직, 인력 등은 변화가 없을 것"이라며, "다만 전직 임원 등에 대한 특혜 하도급, 저가 입찰 등만 바로 잡아도 회사가 이익을 크게 올릴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또한 "여유자금으로 인수를 추진한 만큼 과거 금호그룹의 인수 때와는 천양지차라며 7년 전부터 인수할 마음을 먹고 각종 자료를 분석해왔다"고 밝혔다.

정 회장은 "내가 잘 알고 자신 있는 것은 건설이며 여기에 주력할 계획"이라며 "당분간 다른 업종이나 분야의 인수·합병 등은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대우건설 매각주체인 KDB인베스트먼트(KDBI)와의 재입찰 논란에 대해 "KDBI와 상호 비공개 합의를 한 만큼 구체적으로 말할 수 없다"고 말했다.

KDBI는 대우건설 지분 50.75% 인수를 위한 우선협상대상자로 중흥그룹을 선정한 상태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