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태릉CC·과천청사 등 공급 차질없이 진행"

정부가 8·4 주택공급대책이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밝혔다.

국토부는 13일 보도참고자료를 통해 "작년 8·4 공급대책 상의 신규 공공택지 사업은 대부분 개발구상 마련을 완료하고 지자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먼저 노원구 태릉 골프장 부지에 주택을 공급하기 위해 조속한 지구지정을 이어갈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토부는 "서울시 등 관계기관과 긴밀히 협의해 지자체와 상생할 수 있는 개발구상을 마련 중이며, 조속히 지구지정을 위한 제반 절차에 착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과천청사 개발사업의 경우 과천 과천지구 등에서 자족용지 용도전환 등을 통해 3천 가구를 공급하고 그 외 대체지에서 1300가구를 추가 공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용산캠프킴 부지의 사업기간도 단축하겠다고 밝혔다. 국토부 관계자는 "용산 캠프킴 부지는 올 4월부터 토지정화 작업에 착수했고, 오염 정화와 부지 매입을 위한 기부 전 양여 절차를 병행해 사업기간을 최대한 단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서초구 조달청 부지의 경우 관계기관 협의를 통해 대체청사 부지를 수서역세권 사업지구에 확정했다고 덧붙였다.

홍헌표기자 hpho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