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기, 영화 ‘데시벨’(가제) 특별출연…황인호 감독과의 특별한 인연 화제



배우 이민기가 영화 <오싹한 연애>, <몬스터>에서 호흡을 맞추며 인연을 이어온 황인호 감독의 신작 <데시벨>(가제)에 특별 출연하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영화 <데시벨>(가제)은 소리에 반응하는 특수폭탄으로 도심을 점거하려는 테러범과 그의 타깃이 된 해군 부함장 출신의 한 남자가 반나절 동안 벌이는 도심 테러 액션 영화다. 차별화된 소재와 이야기를 통해 ‘대한민국 최고의 크로스 장르 장인’이라 평가받는 황인호 감독이 <오싹한 연애>, <몬스터>에 이어 세 번째 연출하는 영화다.

이민기는 황인호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자, 관객 수 300만 명을 달성하며 흥행에 성공한 영화 <오싹한 연애>를 시작으로, 이민기의 이미지 변신이 화제가 된 영화 <몬스터>까지 함께 했다. 그런 황인호 감독과의 인연을 소중히 여긴 이민기는, 신작 <데시벨>(가제)의 특별 출연을 흔쾌히 받아들였다.

<데시벨>(가제)에서 이민기는 해군 대위 역할을 맡았다. 이번 영화에서도 배역에 대한 놀라운 몰입도로 연신 최고의 장면을 만들어 내며, 특별 출연 이상의 열연을 펼쳐 현장 스태프들의 감탄을 자아냈다. 또한, 함께 출연하는 김래원, 이종석, 차은우와 무게감 있는 연기 호흡을 맞춰 나갔다.

사진 속 이민기는 진중한 표정으로 눈길을 끈다. 강렬한 눈빛에 담긴 결연함이 궁금증을 자아내는 만큼, 이민기가 극 중에서 어떤 활약을 보여줄 것인지 관심이 모아진다.

영화 <데시벨>(가제)은 국내 최고의 잠수함 전문가와 화학 폭탄, 폭파 전문가들의 생생한 자문을 통해 실제 대규모 도심 테러 발생을 방불케 하는 폭파 장면과 이를 막으려는 주인공들의 추적을 실감 나게 그려 내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