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 신곡 `퍼미션 투 댄스`, 스포티파이 글로벌 2위

방탄소년단(BTS)이 신곡 `퍼미션 투 댄스`(Permission to Dance)로도 흥행을 이어가고 있다.

11일 세계 최대 음악 스트리밍 업체 스포티파이에 따르면 `퍼미션 투 댄스`는 스포티파이의 9일 자 `글로벌 톱 200` 차트에 2위로 진입했다. 이 곡은 공개 첫날인 9일 733만 9천385회 스트리밍된 것으로 집계됐다.

1위는 올해 유럽 최대 음악 축제인 `유로비전 송 콘테스트` 우승팀인 이탈리아 록밴드 마네스킨의 `베긴`(Beggin`)이 기록 중이다. 이 곡은 미국 밴드 더 포시즌스의 원곡을 커버한 것으로 숏폼 비디오 플랫폼 틱톡에서 최근 유행했다.

`퍼미션 투 댄스`는 스포티파이 국가·지역별 `톱 200` 차트에서는 한국, 인도, 필리핀, 인도네시아, 태국, 러시아, 베트남, 싱가포르, 사우디아라비아 등 13개 국가 및 지역에서 1위에 등극했다. 미국 `톱 200` 차트에는 6위로 진입했다.

이 곡은 일본 오리콘 차트에서도 좋은 반응을 얻었다. 1만8천232건의 다운로드를 기록하며 9일 자 데일리 디지털 싱글 랭킹 1위에 올랐다.

공개 직후 트위터 전 세계 실시간 트렌드 1위, 유튜브 인기 급상승 음악 1위에 오르는 등 소셜미디어에서도 화제를 모았다.

뮤직비디오는 9일 오후 1시 공개된 후 24시간 만에 유튜브 조회수 7천230만 건을 기록했다. 이어 공개 52시간 만인 11일 오후 5시 9분께 1억 건을 넘었다.

이로써 BTS의 억 단위 조회수 뮤직비디오는 한국 가수 가운데 가장 많은 34편으로 늘었다.

또 유튜브 첫 상영(프리미어) 시점에 최대 동시 접속자 수 230만 명을 넘겼다.

역대 뮤직비디오 가운데 `버터`, `다이너마이트`, `라이프 고스 온`에 이어 네 번째로 많은 기록이다. BTS가 1∼4위 기록을 모두 보유하고 있는 것이다.

`퍼미션 투 댄스`는 BTS가 `버터` 싱글 CD에 수록해 선보인 신곡이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