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김예은, 만능 케미요정으로 활약 예고



배우 김예은이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에서 첫 등장해 막강한 존재감을 뽐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중년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다. 극 중 김예은은 기구개발팀 책임 ‘오혜연’ 역을 맡았다. 특유의 담백하고 편안한 연기로 충무로의 블루칩으로 자리매김한 김예은이 직장인들의 치열한 고군분투를 그린 오피스물을 만나 어떤 새로운 모습을 보여줄 지 기대감이 쏠리고 있다.

지난 8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에서 김예은이 기구개발팀 오책임으로 첫 등장해 시청자들을 사로잡았다. 개발자들을 대상으로 시행예정인 직무 역량 테스트로 창인사업부 연구동 전체가 혼돈에 빠진 가운데 오책임은 테스트를 반대하는 수석들과 달리 실무에 유리한 만큼 당당하게 찬성표를 던져 찬반투표의 판을 뒤집었다. 이 가운데 김예은은 연구동 책임들과의 똘똘 뭉친 환상의 티키타카를 자랑하며 만능 케미요정으로 활약할 것을 예고했다.

이처럼 김예은은 데뷔 후 다수의 독립 영화 작품에 출연, 각종 영화제에서 수상의 영광을 안으며 탄탄한 연기력을 인정받은 바. 특히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에서 의녀역으로 분해 짧지만 강렬한 연기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았고, 이후 영화 `항거: 유관순 이야기`에서는 극중 유관순과 함께 서대문 수용소에 수감됐던 권애라 역으로 분해 안정적이고 무게감 있는 연기로 존재감을 각인시켰다.

한편 김예은이 출연하는 MBC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매주 수, 목 밤 9시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