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네시스, `G70 슈팅 브레이크` 세계 최초 공개

제네시스 브랜드가 유럽 지역 전략형 차종인 `G70 슈팅 브레이크`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제네시스는 8∼11일(현지시간) 영국 웨스트서식스에서 열리는 세계적인 자동차 축제 `2021 굿우드 페스티벌 오브 스피드`에서 G70 슈팅 브레이크를 선보였다고 9일 밝혔다.

사냥용 마차에서 유래한 차종인 슈팅 브레이크는 날렵한 외관과 실용성 있는 적재 공간으로 유럽 지역에서 선호도가 높다.

제네시스가 지난해 출시한 더 뉴 G70의 트렁크 적재 공간을 확장해 실용성을 높이고 역동성을 강조한 모델로, 지난 5월 이미지가 최초로 공개되면서 전 세계적인 관심을 받기도 했다.

제네시스는 이번 행사에서 G70 슈팅 브레이크를 포함해 G80, GV80, G70, GV70 등 유럽 시장에 선보일 5개 차종을 전시하는 한편, 전기차 기반 GT(그란 투리스모) 콘셉트카 `제네시스 엑스(Genesis X)`를 유럽 최초로 공개했다.

이와 함께 가파른 언덕으로 구성된 힐클라임 코스를 주행하는 특별한 이벤트도 진행한다. 단일 브랜드의 전체 라인업이 코스를 주행하는 것은 굿우드 페스티벌 시작 이후 처음이다.

지난 5월 유럽 진출을 공식 선언한 제네시스는 전략형 모델 G70 슈팅 브레이크를 올해 하반기 중 출시하고, G80 전동화 모델도 공개할 예정이다.

아울러 유럽에서 대형 럭셔리 세단 G80과 대형 스포츠유틸리티차(SUV) GV80의 판매를 시작한데 이어 중형 스포츠 세단 G70과 중형 SUV GV70도 순차적으로 선보이며 브랜드 위상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제네시스 유럽법인 도미닉 보쉬(Dominique Boesch) 법인장은 "유럽 시장 전략 모델인 G70 슈팅 브레이크를 세계적인 자동차 축제에서 공개한다는 것은 매우 뜻 깊은 일"이라며 "이번 행사를 통해 글로벌 브랜드로 성장하는 제네시스가 유럽 고객들에게 럭셔리 브랜드로 공고히 인식될 수 있길 바란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