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PM, 정규 7집 ‘MUST’ 판매량 11만 장 돌파…독보적인 매력 뿜어내며 국내외 호성적 행진



2PM의 정규 7집 `MUST`(머스트) 판매량이 11만 장을 돌파했다.

2PM이 6월 28일 발매한 새 음반 `MUST`는 7월 2일 기준 누적 판매량 11만 648장(가온차트 출고량 기준)을 달성했다. 앞서 지난달 29일 기준 일본, 싱가포르, 스웨덴 등 해외 20개 지역 아이튠즈 앨범 차트 TOP 10을 기록한데 이어 국내외 호성적을 달성했다.

해당 앨범은 7월 3일, 4일 자 일본 최대 레코드숍인 타워레코드의 데일리 세일즈 차트 정상을 수성했고, 5일 자 전 점포 종합 앨범 주간 차트에서도 1위에 오르는 등 높은 인기를 구가하고 있다. 타이틀곡 `해야 해` 역시 1일 기준 중국 최대 음원 사이트인 QQ Music(큐큐 뮤직)의 한류 차트 1위를 비롯해 Kuwo Music(쿠워 뮤직) 한류 차트 최정상을 차지했다.

2PM 멤버들은 신보 곳곳에 정성을 쏟아 2016년 9월 정규 6집 `젠틀맨스 게임`(GENTLEMEN`S GAME) 이후 5년 만에 발표한 반가운 완전체 앨범에 의미를 더했다. 2PM만의 고급스러운 섹시미가 담긴 `해야 해`를 작사, 작곡한 우영을 비롯해 JUN. K(준케이), 택연이 이번 음반 수록 10곡 중 7곡의 크레디트를 채우며 진정성을 드러내고 `투피엠 다운` 매력을 구현했다.

한편 2PM은 8일 Mnet `엠카운트다운`에 출연해 2주 차 음악방송 활동에 돌입한다. 여섯 멤버는 타이틀곡 `해야 해` 무대 중 팔을 걷으며 직진하는 포인트 안무 `소매춤`으로 전 세계 K팝 팬심을 뜨겁게 달굴 전망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