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성애의 기적..."내 아들은 살아있다"

영국에서 교통사고로 혼수상태에 빠진 아들의 `생명유지 장치` 제거를 거부한 엄마가 `기적`을 선물받은 사연이 뒤늦게 알려졌다.

6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리버풀에 거주하는 리 백스터는 19살 생일이던 2018년 6월 16일 친구들과 차를 타고 가다 교차로에서 과속 차량에 받혀 중상을 입고 혼수상태에 빠졌다.

당시 케빈 버나드(43)라는 운전자는 규정 속도의 3배에 달하는 시속 80마일(129km)로 운전하다 그대로 백스터의 차량을 들이받았다. 백스터는 심각한 소뇌 손상과 골반 골절을 당했고 혼수상태에 빠졌다. 폐에 구멍이 뚫리고 갈비뼈가 부러져 흉관삽입술도 받아야 했다.

이후 백스터가 3주가량 혼수상태에 빠져있을 때 `기적`이 일어났다.

의사들이 그의 모친에게 더는 생존 가능성이 없다며 생명유지 장치를 떼자고 제안했는데, 모친이 이를 거절하고 바로 다음날 백스터가 깨어난 것이다.

만약 의사의 말대로 생명유지 장치를 떼었다면 백스터의 운명은 달라졌을 가능성이 있는 대목이다.

이런 사실은 과속 운전자 버나드의 지난주 재판의 피해자 진술 과정에서 드러났다.

현재 도망 중인 버나드는 지난 5월 유죄가 인정된데 이어 2일 궐석재판에서 6년형과 8년 운전면허 정지 판결이 내려졌다.

백스터는 기적적으로 깨어난 후 22살인 된 지금까지 꾸준히 재활치료를 이어오고 있다.

작년 코로나19로 치료가 중단되는 불편함을 겪기도 했지만, 진통제를 복용하며 물리·신경·언어 치료 등을 골고루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