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영향으로 배달음식과 가정간편식 수요가 늘어나면서 월간 온라인쇼핑 거래액이 처음으로 16조원을 넘어섰다.

통계청이 6일 발표한 `온라인쇼핑 동향`에 따르면 지난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은 16조594억원으로 1년 전보다 26%(3조3천110억원) 증가했다.

특히 음식서비스(배달음식·2조1천1417억원·62.2%)와 음·식료품(2조425억원·38.1%)이 큰 폭으로 뛰었다.

두 품목은 전체 온라인 거래액의 4분의 1 가량을 차지한다.

가전·전자·통신기기(1조8천528억원)는 19.7%, 의복(1조3천754억원)은 2.4%, 생활용품(1조3천357억원)도 13.3% 각각 증가했다.

이밖에 농·축·수산물(42.5%), e쿠폰서비스(43.9%), 문화 및 레저서비스(33.9%), 자동차·자동차용품(178.7%), 여행 및 교통서비스(38.4%), 화장품(24.1%)도 증가세를 보였다.

이민경 통계청 서비스업동향과장은 "최근 경기가 회복되는 조짐을 보이면서 온라인쇼핑 거래액 증가율이 높게 나타났다"며 "음식서비스와 음·식료품이 증가세를 견인했다"고 말했다.

지난 5월 온라인쇼핑 거래액 중 모바일쇼핑 거래액은 11조4천346억원으로 1년 전보다 31.6% 늘었다.

모바일 비중은 3.1%포인트 오른 71.2%를 기록했다.
온라인쇼핑 거래 16조원 첫 돌파...통계청 "경기회복에 증가"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