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아연, 음색만큼 청아한 `Observe` 커버 공개…6일 피지컬 앨범 예판 시작



가수 백아연이 청아한 커버 사진으로 4년 만의 피지컬 앨범을 예고했다.

백아연은 6일 0시 공식 SNS를 통해 나른한 듯 편안한 분위기가 돋보이는 다섯 번째 미니앨범 `Observe (옵저브)`의 앨범 커버 이미지를 공개했다.

이날 오후 3시부터는 각종 음반 판매 사이트를 통해 `Observe`의 사전 예약 판매가 시작된다. 백아연이 피지컬 앨범을 선보이는 건 지난 2017년 5월 발매한 미니 3집 `Bittersweet (비터스윗)` 이후 무려 4년여 만이다. 2018년 11월 발매한 `Dear me (디어 미)`가 디지털 미니앨범 형식이었고, 이후 싱글 형태의 신곡으로 리스너들과 만나왔던 백아연은 오랜만의 피지컬 앨범을 더욱 공 들여 준비 중이다.

피지컬 앨범을 통해 백아연은 듣는 음악 이상의 다채로운 즐거움을 선사할 전망이다.

이에 앨범을 대표하는 커버 이미지부터 시선을 사로잡는다. 백아연은 앞서 공개된 콘셉트 포토 속 청량한 기운을 이어가면서 몽환적인 표정과 흰색 색감으로도 보는 이들에게 시원함을 전해준다.

`Observe`는 앨범 커버 이미지처럼 맑고 청아한 매력을 담아낸 앨범이다. 백아연은 제목부터 현대인들의 공감대를 저격하는 타이틀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와 직접 작사에 참여한 `그래서 요즘 생각이 많아`를 비롯한 총 6트랙을 들고 컴백한다. 백아연의 새로운 음악이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한편, 백아연은 오는 13일 오후 6시 `Observe`를 발매하고 타이틀곡 `아무것도 하기 싫으면 어떡해`로 컴백 활동에 돌입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