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한번만 도와달라" 갔지만...민주노총 `문전박대`

김부겸 국무총리가 2일 오전 서울 중구 민주노총 사무실을 찾아 오는 3일로 예정된 전국노동자대회 자제를 거듭 요청했지만, 민주노총은 집회 강행 의지를 밝히며 면담을 거절했다.

김 총리는 이날 정은경 질병관리청장과 함께 민주노총을 찾았으나, 건물 안에도 들어가지 못하고 돌아섰다.

김 총리는 건물 앞에서 자신을 기다리던 민주노총 이양수 부위원장과 한상진 대변인에게 "지금 절박하다. 이번 한 번만 도와달라"며 민주노총의 집회 자제를 호소했다.

그러나 `집회 자유를 보장하라` 등의 문구가 적힌 피켓을 든 민주노총 관계자들은 김 총리를 막아선 채 "정부에서 방역 실패한 것을 왜 우리에게 와서 그림을 만들려고 하는가"라며 면담을 거부했다.

김 총리가 취재진 앞에서 양경수 민주노총 위원장에게 전화하려 하자, 이 부위원장은 "총리실로 돌아가셔서 전화하라. 기자들 앞에서 무슨 전화를 하신다는 것이냐"고 강하게 반발하기도 했다.

이 부위원장은 "지금 이 상황은 방역법 위반이 아닌가"라며 "야구 경기, 콘서트는 되지 않느냐. 우리도 나름대로 국민들 걱정을 알고 있고, 충분히 준비할 능력도, 경험도 있다"며 집회 허가를 촉구했다.

김 총리가 "집회 신고대로 흩어져서 50인 이내로 하실 것인가"라고 묻자, 이 부위원장은 "모여서 안전하게 할 수 있는 집회를 마련해달라"며 사실상 김 총리의 제안을 거부했다.

이에 김 총리는 "50인 이상 집회를 하면서 집회의 자유만 이야기하나"라며 답답함을 토로하기도 했다.

김 총리는 결국 양 위원장을 만나지 못하고 도착 10여분 만에 자리를 떴다.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