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전자, QNED 미니LED 출시…LCD TV 최상위 라인업 구축

LG전자가 미니 LED를 적용한 프리미엄 LCD TV인 LG QNED 미니LED를 출시한다.

30일 LG전자에 따르면 이번 주 북미 주요 유통업체 공급을 시작으로 일본, 유럽, 한국 등 글로벌 주요 시장에 LG QNED 미니LED를 순차 출시할 계획이다.

미니LED는 LCD TV 화면 뒤편에서 빛을 쏴주는 부품인 백라이트를 작고 촘촘하게 만들어 광원 수를 대폭 늘린 제품이다.

86형 8K 해상도 제품(모델명: 86QNED99)의 광원 수는 약 3만 개, 화면분할구동(로컬디밍) 구역 수는 2,500개에 달해 LCD TV의 고질적인 단점으로 지적받아온 명암비를 기존 대비 10배 이상 높였다.

또 퀀텀닷(Quantum Dot)과 나노셀(Nanocell) 물질을 동시에 활용하는 퀀텀닷 나노셀 컬러 테크놀로지를 적용해 풍부한 색을 표현한다.

LG전자는 해상도(8K/4K)와 크기(86/75/65형), 사양에 따라 3개 시리즈의QNED 미니LED 모델을 내놓고 초대형 프리미엄 LCD TV 시장을 집중 공략할 계획이다. 국내 모델 기준으로는 7종이다.

국내 출하가는 8K 제품의 경우 509만 원~1,680만 원, 4K는 319만 원~820만 원이다.

백선필 LG전자 TV상품기획담당 상무는 “LG QNED MiniLED는 빛 제어와 색 표현 등에서 LCD TV 진화의 정점에 도달한 제품”이라며 “최상위 라인업인 LG 올레드 TV를 필두로 프리미엄 TV 시장에서 리더십을 더욱 공고히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고영욱기자 yyk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