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인베이스 "코인 맡기면 4% 이자 드려요"

"코인 맡기고 이자 받으려면 오늘 사전 등록하세요. 이율은 미 은행권 평균 저축 이자율의 50배가 넘습니다"

29일(현지시간) 미국 최대 가상화폐 거래소인 코인베이스가 달러와 1대 1로 연동되는 `스테이블 코인`을 예치하면 4%의 이자를 지급하기로 하면서 홍보한 문구다.

코인베이스는 이날 자사 블로그를 통해 "기존 미 전역 은행권의 평균 저축 이자율은 0.07%에 불과하며 고수익 저축 이자율도 1%에 못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기존 저축통장에 대한 고수익 대안으로 4% 이자를 제공한다"며 "높은 리스크 없이 높은 이자율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코인베이스가 주겠다는 4%의 이자율은 디파이 등을 통해 이뤄지는 가상화폐 저축 이자율 8%에 비하면 낮은 편이다. 이에 코인베이스는 "고금리는 매력적이지만 이러한 상품들은 자산이 확인되지 않은 제3자에게 대출되고 신용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며 경고했다.

이와 관련해 저축된 코인을 다른 이에게 대출하지 않기 때문에 다른 가상화폐 저축 서비스와 비교해 이자율이 낮다는 게 코인베이스의 설명이다. 그만큼 상대적으로 안전하다는 얘기다.

스테이블 코인은 블록체인 기술을 기반으로 한 가상화폐의 일종으로 달러 같은 법정화폐 가치와 연동되는 것이 가장 큰 특징이다. 통상 코인 1개가 1달러의 가치를 갖도록 설계된다. 덕분에 가격 변동성이 낮다.

한편 이날 발표로 코인베이스 주가는 3.33% 오르며 상장 준거 가격 250달러를 회복했다. 지난주 3만 달러가 무너졌었던 비트코인 가격은 현재 3만5천달러 대에서 거래되고 있다.

권예림기자 yelimk@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