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재현, ‘미치지 않고서야’ 캐스팅…정재영과 호흡



2021년 주목할 ‘연기파 신예’ 양재현이 김희선과 한 식구가 됐다. 힌지 엔터테인먼트와 전속 계약을 체결한 것.

힌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29일 “무한한 가능성을 지닌 2021년 주목할 신예 양재현과 전속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더해 양재현은 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유우종 역으로 캐스팅이 확정돼 오는 30일 3회 방송에서 첫 등장한다”고 밝혀 전속 체결과 함께 활발한 활동을 예고한다.

양재현은 훤칠한 피지컬과 매력적인 마스크로 독립 영화에서 일찌감치 주목 받고 있는 연기파 신예다. 2019년 부천판타스틱영화제 ‘세입자’, 미쟝센 영화제 ‘생일’, 단편영화 ‘제주여행’, ‘그림빵과 사이다’, ‘일기일회’ 등을 시작으로, 2020년에는 단편영화 ‘당신과 우리의 것’에서 주연 ‘수혁’ 역으로 열연하며 차근차근 필모그래피를 쌓았다. 이후 브라운관까지 활동 영역을 넓힌 양재현은 tvN ‘방법’, TV조선 ‘복수해라’를 통해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찍었다. 또한 가수 노을의 ‘너의 곁에만 맴돌아’ 뮤직비디오까지 출연하며 존재감을 각인시키고 있다.

그런 가운데, 양재현이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그린 드라마. 정재영, 문소리 등 대한민국 내로라 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과 현실적인 공감을 부르는 스토리로 화제를 모으고 있는 가운데, 양재현이 합류해 펼칠 활약에 기대감이 상승된다.

극중 양재현은 모터 개발팀의 실질적 리더이자 브레인인 유우종 역을 맡았다. 유우종은 모터 개발팀의 책임자로서 팀을 바른 길로 이끄는 강한 리더쉽을 지닌 인물. 최반석(정재영 분)과는 대학 선후배 사이로 같은 학원을 다녔을 정도로 두터운 관계를 유지하며 절친한 선후배 케미를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미치지 않고서야’를 통해 드러날 양재현의 강렬한 존재감에 관심이 증폭된다.

한편 힌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양재현과 한 가족이 되어 기쁘게 생각한다. 비주얼은 물론 신예답지 않은 탄탄한 연기력으로 무한한 잠재력을 지닌 양재현이 좋은 배우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과 응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다. 앞으로 양재현이 보여줄 모습을 기대해 달라”고 전했다.

‘연기파 신예’ 양재현이 출연하는 MBC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는 매주 수목 저녁 9시 방송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