샤넬백 1,000만원 시대…7월 인상 예고에 또 `샤넬런`

프랑스의 명품 브랜드 샤넬이 다음 달부터 가격을 인상한다는 소문이 퍼지면서 매장마다 소비자들이 몰리고 있다.

28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샤넬은 내달 1일 미국에서 주요 인기 상품의 가격을 대폭 인상할 것으로 알려졌다.

샤넬은 가격 인상을 사전에 공지하지 않지만 미국 매장 방문객들이 점원으로부터 인상 계획을 들었다고 온라인 커뮤니티 등을 통해 전하면서 국내에도 알려졌다. 통상 해외에서 가격이 인상되면 국내 가격도 이에 맞춰 조정된다.

소비자들이 가장 많이 찾는 샤넬 클래식 플랩백의 인상률은 최대 12%로 거론되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6천800달러(768만원)인 클래식 플랩백 미디엄 사이즈는 1천달러(113만원)가량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내에서 이 가방의 가격은 864만원으로, 미국과 비슷한 수준으로 인상되면 1천만원에 육박한다.

이날 오전 서울 명동의 한 백화점 샤넬 매장 앞에 줄을 선 고객은 평소보다 2배가량 많았다. 이 백화점 관계자는 "대기 줄이 건물을 에두를 정도로 길었다"고 말했다.

앞서 샤넬은 지난 2월 국내에서 일부 제품 가격을 인상했으며 다른 해외 명품 브랜드도 시차를 두고 가격을 올렸다. 다만 샤넬코리아는 국내 제품의 가격 인상 여부를 확인해줄 수 없다고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