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김도연, SBS ‘원 더 우먼’ 이하늬 아역 캐스팅…반전 매력의 두 인물 연기



위키미키(WekiMeki) 김도연이 데뷔 후 첫 1인 2역 연기에 도전한다.

김도연은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에서 이하늬 아역으로 출연을 확정, 끊임없는 열일 행보로 대중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원 더 우먼`은 기억상실로 인해 꼭 닮은 외모의 재벌 며느리와 얼떨결에 인생이 바꿔치기된 불량 스폰서 비리 여검사의 좌충우돌 기억 찾기 스토리를 그린 코믹 드라마다. 무엇보다 이하늬와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 등 실력파 배우들의 대거 합류로 방송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도연은 극중 이하늬가 맡은 재벌 며느리 강미나와 비리 여검사 조연주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하는 김도연은 서로 다른 매력의 두 인물을 연기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한편, 김도연은 2018년 웹드라마 `쇼트`로 연기를 시작한 후 `만찢남녀`, `솔로 말고 멜로` 등의 작품에 출연해 안정적인 연기력을 인정받았다. 현재는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얄밉지만 귀여운 여동생 `계서우` 역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이 가운데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지리산`에 이어 SBS 드라마 `원 더 우먼`까지 연달아 캐스팅 소식을 전한 `무한한 잠재력의 연기돌` 김도연의 행보에 귀추가 주목된다.

김도연이 출연하는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One the Woman)`은 오는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