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인’ 조은솔 종영 소감 “첫 드라마 데뷔작, 평생 기억될 작품”



배우 조은솔이 tvN 토일드라마 ‘마인(Mine)’에 마음 따뜻한 종영 소감을 공개했다.

28일 오전 조은솔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공식 SNS에는 조은솔의 ‘마인’ 촬영 현장 비하인드 컷이 게재됐다.

공개된 사진 속 조은솔은 마지막 회 대본을 들고 익살스런 웃음을 보이는가 하면, 더운 환경에서도 웃음을 잃지 않는 모습으로 촬영장을 환히 밝히고 있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다.

더불어 마음을 가득 담은 종영 소감도 함께 전했다.

먼저 “백미경 작가님의 재미있고 훌륭한 필력과, 이나정 감독님의 퀄리티 높은 연출력 덕분에 무사히 촬영을 잘 마칠 수 있었다고 생각합니다. 또, 무엇보다 스태프분들의 노고가 있었기에 좋은 작품으로 거듭날 수 있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꼭 감사하다는 말을 전하고 싶습니다”라며 함께 고생한 마인 팀에 감사 인사를 전해 훈훈함을 더했다.

이어 “선배 배우분들의 배려 속에서 재미있게 긴장하지 않고 촬영할 수 있었습니다. 또 만나 뵐 수 있기를 바라겠습니다.”라며 함께 호흡을 맞춘 배우들에 대한 감사 인사도 빼놓지 않았다.

마지막으로 “마인은 저에게 첫 드라마 데뷔작이고, 촬영하며 너무 행복했습니다. 제 인생에서 평생 기억 될 작품입니다. 앞으로 더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습니다. 시청 해주셨던 분들께도 너무 감사드립니다. ‘마인’ 파이팅”이라며 드라마에 대한 애정과 시청자를 향한 벅찬 마음을 함께 전했다.

조은솔은 ‘마인’ 속 박정도의 귀엽지만 짠한 매력을 극대화하며 안방극장의 유일한 웃음 버튼으로 등극, 시청자들에게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다. 특히 진희(김혜화 분)와 티격태격하며 이혼을 요구하는 모습부터 진호(박혁권 분)와 미워할 수 없는 귀여운 진상 듀오의 모습까지 각각 상대 배역에 맞는 다채로운 매력으로 특급 케미를 선보였다. 이에 극의 재미를 더하는 관전 포인트로 자리매김했다.

첫 브라운관 데뷔가 믿기지 않을 만큼 탄탄한 연기력으로 ‘박정도’라는 캐릭터를 리얼하게 그려내 극에 활기를 불어넣으며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킨바, 그가 앞으로 또 어떤 모습으로 찾아오게 될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tvN 토일드라마 ‘마인’은 지난 27일 16회를 끝으로 대단원의 막을 내렸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