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윤석열, 문제 있으면 나서선 안 돼"…대선출마 시사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 대표는 23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대선출마 논란과 관련해 "본인에게 어떤 문제가 있다 그러면 어떤 영역에서 일했던 사람이든 국민의 선택을 받겠다고 나서선 안 된다"고 말했다.

황 전 대표는 이날 MBC라디오에서 "특정영역에 있었다고 해서 국민들을 위해서 헌신하고 봉사하는 일 제한될 필요는 없다고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황 전 대표는 이른바 `윤석열 X파일`과 관련해서는 "(윤 전 총장이) 대선에 나오겠다고 하니까 검증의 시간이 시작된 것 같다"며 "당당하게 원칙대로, 그리고 잘못이 없다면 국민 앞에 이런 것을 낱낱이 밝히면서 큰길을 함께 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어떤 의혹만 가지고서 정치인을 평가하는 것은 선진사회에서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된다고 생각하고, 말한 사람이 오히려 책임을 져야 한다"고 덧붙였다.

X파일의 출처로 황 전 대표도 거론된다는 일부 보도에는 "말할 가치도 없는 얘기"라고 일축했다.

황 전 대표는 후배 검사로서 윤 전 총장에 대한 평가를 묻자 "윤 전 총장은 `사람에게 충성하지 않는다`라는 얘기를 하지 않았나. 저하고 생각이 똑같다"며 "그런 면에서는 긍정적으로 평가한다"고 답했다.

황 전 대표는 오는 30일 자신의 저서 `초일류 정상국가`의 출판기념회를 연다.

대선 출마 결심을 굳혔냐는 질문에는 "많은 분의 얘기를 들었다. 제가 해야 할 일이 있다면 할 것이고 갈 길이 있다면 뚜벅뚜벅 당당하게 가겠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