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끝나면 폭염 온다"…유엔, 대규모 참사 경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에는 지구 온난화가 대규모 참사를 초래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AFP 통신은 23일 온난화와 관련해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작성한 보고서 초안을 인용, 코로나19 다음에 온난화에 따른 폭염이 대규모 사망의 원인이 될 개연성을 보도했다.

내년 2월 공식으로 발표될 예정인 이 보고서는 지구의 평균 기온이 지금보다 0.4℃, 즉 산업화 이전보다 1.5℃ 오를 경우 지구 인구의 14%가 5년마다 최소 한 차례 극심한 폭염에 노출될 것으로 추정했다.

앞서 IPCC는 2018년 발간한 보고서에서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1.5℃ 상승하는 시기를 2030∼2052년으로 전망한 바 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건강한 성인은 `습구온도`(wet-bulb temperature)가 35℃를 넘는 상황에서 생존하기 어렵다. 특히 폭염은 열사병, 심장마비, 탈수증을 유발하며 인체를 극한 상황으로 몰아갈 수 있다.

보고서는 중국 중부와 중앙아시아에서 온난화로 인한 피해가 클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아프리카의 사하라사막 이남 지역도 폭염에 취약한 것으로 분석됐다.

또 보고서는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4℃ 상승하는 최악의 시나리오를 가정하면 세계 GDP(국내총생산)가 10∼23% 줄어들 것으로 예측했다.

지구의 많은 육지와 담수, 해양이 기후 변화에 적응할 수 있는 한계에 거의 도달했다며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2∼3℃ 따뜻해질 경우 육상과 바다의 생물 종의 최대 54%가 멸종 위기에 처할 것으로 전망했다.

(사진=연합뉴스)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