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VNA]

[사진 : VNA]

베트남섬유의류협회(VITAS)에 따르면 올 5월까지 섬유·의류 수출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21.2% 급증한 약 152억 달러를 기록했다.

VITAS는 올 1월~5월 섬유 및 원사(실) 수출액은 21억 달러로 전년 동기 대비 60.1% 급증했고, 원단 수출액도 9억4700만 달러로 26.4% 증가했다고 발표했다.

이 기간 베트남은 수입량도 함께 늘었다. 의류 및 섬유산업 소재 수입으로 102억 달러 이상을 지출하며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33.4%의 증가율을 나타냈다.

베트남 산업통상부는 "올해 섬유·의류 부문의 수출 성장세는 베트남의 주요 수출시장의 긍정적인 경기 회복신호로 보여지며 또한 베트남이 체결한 여러 건의 자유무역협정(FTA) 기회를 효과적으로 활용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한편, 미국 시장은 베트남 의류 및 섬유제품의 최대 수입국으로 2020년 같은 기간보다 24.4% 증가했다.

이어 수입량이 6.3% 감소한 일본과 유럽연합(EU) 그리고 한국이 순위를 이었다.

대니얼 오기자 danieloh@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