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 샘 오취리, `정부기관 홍보대사`로 컴백

인종차별·성희롱 등의 논란으로 방송에서 하차했던 샘 오취리가 정부 산하기관의 홍보대사로 선정됐다.

21일 외교부 산하기관인 한·아프리카재단에 따르면 최근 재단 홍보대사에 임명된 가나 국적의 샘 오취리는 2년간 재단 활동을 알리고, 국내 아프리카 인식을 높이는 업무 등을 맡는다.

그러나 지난해 각종 구설에 오른 인물을 1년도 채 안 돼 홍보대사로 선정한 것에 적절치 못하다는 비판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와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줄을 잇고 있다.

작년 8월 샘 오취리는 의정부고 학생들이 얼굴을 검게 칠하는 `블랙페이스` 분장을 하고 가나의 장례 문화를 흉내 낸 `관짝소년단`을 패러디한 졸업사진을 두고 "흑인으로서 매우 불쾌하다"고 말했다.

하지만 그가 SNS에 올린 글 중 `무지`(ignorance) 등 일부 단어가 논란이 되며 역풍을 맞았고, 앞서 출연한 예능에서 동양인을 비하하는 포즈를 취한 게 아니냐는 지적도 재차 불거졌다.

누리꾼들은 그가 SNS에서 배우 박은혜를 향한 성희롱 댓글에 동조했다는 의혹을 뒤늦게 제기하기도 했다.

재단은 이 같은 여론은 알지만 재검토 계획은 없다고 못 박았다.

재단 관계자는 "본인이 이미 사과했고, 열심히 홍보대사에 임하겠다는 의지도 강하다"며 "(일부 주장대로) 금전적인 대가가 있는 것은 아니며 어디까지나 명예직"이라고 설명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