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성욱 공정거래위원회 위원장이 공정위 국장급 간부의 낮술 사건과 관련해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감찰결과 비위가 확인되면 일벌백계 차원에서 엄중 조치할 것"이라고 21일 밝혔다.

조 위원장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긴급 간부회의에서 "공정위 소속 공직자가 불미스러운 일로 국민들에게 실망과 걱정을 끼친 점에 대해 죄송하다"고 말했다.

그는 "최종 감찰 결과가 아직 나오지 않았으나 국민에게 모범을 보여야 할 공직자가 점심시간을 한참 넘은 시간까지 과도하게 음주를 했다는 것만으로 용납할 수 없는 행위"라며 "사실관계를 명백히 밝히기 위해 국무조정실에서 감찰할 예정이며 공정위는 적극적으로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전날 "최근 공직사회에서 불미스러운 일들이 생기고 있다"며 "전 부처와 공공기관은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말했다.

한 공정위 국장급 간부는 지난 2일 식당에서 낮술을 마시다 부하 직원들과 심한 언쟁을 벌였다는 의혹을 받고 감찰을 받고 있다.
조성욱 공정위원장, 국장급 낮술 사건에 "죄송...일벌백계"

조현석기자 hscho@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