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래에셋 `TIGER 여행레저 ETF` 순자산 1천억원 돌파

미래에셋자산운용의 `TIGER 여행레저 ETF`의 순자산 규모가 1천억원을 돌파했다.

21일 미래에셋자산운용은 지난 15일 종가를 기준으로 `TIGER 여행레저 ETF`의 순자산이 1,007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개인이 340억원 순매수하며 작년말 순자산총액 120억원 대비 8배 이상 증가한 수준으로 성장했다.

해당 ETF는 한진칼, 하나투어, 파라다이스, 호텔신라 등 여행, 레저, 카지노 업종 등 16종목에 집중 투자한다. 코로나19로 인해 지난해에는 실적이 부진했으나 최근 백신 접종으로 업황 회복이 기대되면서 주가가 반등세를 보이며 ETF 역시 우수한 성과를 보이고 있다. 15일 종가 기준 ETF 1개월, 3개월, 연초 이후 수익률은 각각 12.07%, 14.54%, 31.48%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코스피 상승률은 3.34%, 6.99%, 13.40%로 나타났다.

ETF는 `WISEfn`이 발표하는 `WISE 여행레저 지수`를 추종한다. 여행레저 사업을 영위하거나 관련있는 기업에서 편입종목을 선정해 시가총액 가중방식으로 지수를 구성한다. 개별종목 쏠림을 방지하기 위해 종목당 최대 10%까지만 편입한다.

권오성 미래에셋자산운용 ETF마케팅부문장은 "미국은 백신접종으로 보복소비 양상의 여행 수요가 나타나고 있다"며 "한국 역시 보복 여행 기류가 기대돼 `TIGER 여행레저 ETF`의 성장성이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