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남국, 이준석 때리기…병역 특례 의혹 제기에 설전

국민의힘 이준석 대표와 더불어민주당 김남국 의원이 주말 내내 이 대표의 병역 특례 의혹을 놓고 설전을 벌였다.

김 의원이 연달아 의혹을 제기하며 이준석 때리기의 전면에 서자 이 대표는 "제발 정상적으로 의정활동을 하라"고 응수했다.

김 의원은 21일 페이스북에서 "입수한 사업 공고문의 자격 기준과 관리지침에 따르면 당시 병역특례로 회사에 근무 중이었던 이 대표는 지원할 수 있는 자격이 되지 않았다"며 "어떻게 합격했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하면서 이런 국가사업에 참여해 장학금을 받을 수 있다는 것은 상당히 예외적인 일"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요즘 국민의힘을 `이준잣대`라고 한다. 타인에게는 엄격한 기준을 들이밀고 자당의 문제에 대해서는 입을 꾹 닫거나 어물쩍 뭉개고 가려고 하기 때문"이라며 "`이준잣대`를 가진 `내로남불` 정당이 되지 않기 위해서라도 많은 국민이 가지는 의혹에 대해서 분명하게 답변해줬으면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대표는 이른바 `윤석열 비단 주머니 3개`를 자신에게 먼저 써야 할 듯하다"고 비꼬았다.

김 의원은 전날에도 페이스북에서 "어떻게 해서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 중인 자가 해당 프로그램에 지원해 합격할 수 있느냐. (업체) 사장님의 양해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정해진 지침에서 규정하고 있는 예외 사유에 해당이 되지 않는다면 위법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2010년 산업기능요원으로 있으면서 당시 지식경제부의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연수생에 선발된 과정을 문제 삼은 것이다.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2011년 1월 31일에 지식경제부가 발간한 `소프트웨어 마에스트로 과정 과제 최종보고서` 일부를 발췌해 올렸는데, 여기에는 `취업 중인 자, 병역특례로 회사에 근무 중인 자, 창업 중인 자는 선발에서 제외한다`고 나와 있다.

이 대표는 당시 미국 하버드대를 졸업하고 산업기능요원으로 병역을 이행하던 중이었다.

이에 이 대표는 페이스북에서 "(그 보고서는) 2011년 1월에 1기 사업을 진행하면서 생긴 내용을 반영해 경과 보고서를 낸 것"이라며 "2010년 7월에 지원한 저와 무관하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페이스북에 "해당 보고서는 2010년도 이 대표가 지원한 사업의 최종 보고서"라며 "알면서도 모른 척하는 것인가"라고 재공격했다.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김 의원이 제게 병역특례 업체 사장과 특수관계에 있냐고 하는데 그런 게 어떻게 의정활동인가"라며 "(김 의원이) 스무고개 하듯 나도 김 의원에게 `로스쿨 갈 때 거기에 고등학교 동문 있었나`라고 물으면 제가 뭐가 되나"라고 되치기했다.

이어 "제발 정상적인 의정활동을 했으면 좋겠다"면서 "법사위 상임위의 면책특권을 그렇게 쓰는 것 자체가 국민한테 손가락질 받기 딱 좋다"고 지적했다.

이 대표는 산업기능요원으로 복무한 회사에 지인이 있어 특혜를 받고 들어간 것이 아니냐는 의혹에 "TO 없는 회사에 연줄로 들어가는 멍청이는 없다"고 거듭 맞받아쳤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