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도쿄올림픽 온라인 단독 중계권 확보

쿠팡이 도쿄올림픽 온라인 중계권을 확보했다.

2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쿠팡은 자사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플랫폼인 쿠팡플레이를 통해 7월 23일 개막하는 도쿄올림픽을 온라인으로 단독 중계한다.

온라인 플랫폼에서 올림픽 경기를 중계하려면 국내 지상파 3사로부터 중계권을 사야 하는데 쿠팡과 네이버, 카카오가 경쟁을 벌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도쿄올림픽의 온라인 중계권 가격은 공개되지 않았다.

쿠팡플레이는 지난해 12월 쿠팡의 유료 회원제인 `로켓와우` 회원을 대상으로 시작한 서비스로, 월 2천900원의 구독료를 내면 이용할 수 있다.

쿠팡플레이는 지난 3월 대한민국 국가대표 축구 경기를 시작으로 5월 2021 국제배구연맹(FIVB) 여자 발리볼네이션스리그(VNL), 6월 월드컵 아시아 지역 2차 예선 경기 등 스포츠 경기를 생중계하는 등 스포츠 콘텐츠를 강화하고 있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