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견기업 전망지수 역대 최고치…"과감한 정책전환 시급"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가 2017년 3분기 조사 시작 이후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중견기업연합회가 20일 발표한 2021년 3분기 중견기업 경기전망조사에 따르면 중견기업 경기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8.8p 상승한 98.3으로 조사됐다.

중견련 관계자는 "국내외 코로나19 상황이 다소 개선되면서 국내 및 해외 수요 증가 등 투자와 소비 회복에 대한 기대감이 일정 정도 반영된 결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부문별로 보면 제조업 경기전망지수는 1차 금속, 전자부품 업종을 중심으로 상승해 역대 최고치(97.7)를 기록했고, 비제조업 부문 전망지수도 2018년 4분기(100.6) 다음으로 높은 수치(98.7)가 나왔다.

특히 1차 금속이 전분기 대비 14.1p 상승했고, 전자부품도 4분기 연속 100이상을 기록했다.

내수와 수출 경기전망지수 역시 긍정적인 성과를 보였다. 내수(98.6) 및 수출(98.1) 전망지수는 4분기 연속 동반 상승했으며, 특히 제조업 부문 수출전망지수(100.7)가 2019년 2분기(101.0) 이후 9분기 만에 긍정적(100 이상)으로 전환됐다.

제조업생산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7.2p 오른 101.3으로 4분기 연속 회복세를 이어가고 있으며, 1차 금속(111.1, 16.0p↑), 화학(100.0, 8.8p↑) 업종에서 4분기 연속 동반 상승했다.

원자재조달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3.1p 하락(88.8)했으며 생산설비투자전망지수는 전분기 대비 4.7p 상승(102.3)했다.

중견기업들은 경영애로로 내수 부진(45.9%), 인건비 상승(38.9%), 업체 간 과당 경쟁(36.1%), 원자재 가격 상승(28.7%) 등을 꼽았다.

반원익 중견련 상근부회장은 "경기 회복에 대한 중견기업의 기대감이 상승한 것은 마침내 다가올 코로나19 너머를 바라보는 희망"이라면서, "원자재 가격 급등, 물류비 증가, 반도체 수급 리스크 등 기업의 역동성을 저해하는 요인들을 해소하기 위한 과감한 정책전환이 시급하다"라고 강조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