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랑 좀 할게요" 지소연, 6천만원 `드림카` 선물에 감동

배우 지소연이 남편의 깜짝 선물에 감동했다.

지소연은 19일 자신의 SNS를 통해 "여러분 저 자랑 좀 할게요"라는 해시태그를 달고 장문의 글을 올렸다.

지소연은 "제가 평생 너무 너무 너무너무 갖고 싶었던 차가 있었다. 어릴 적 부터 군인이신 아빠를 보며 자라서 그런지 군용 지프 타시는 아빠의 모습이 굉장히 멋있었다"라며 해당 브랜드를 어린 시절부터 꿈꿔온 `드림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말 생각도 못했는데 서프라이즈를 좋아하는 저에게 `이번 생일은 정말 놀라게 해줄게`라고 하더니 정말 남편이 36번째 생일 선물로 사줬다"며 "제 인생, 제 명의로 된 첫 차"라고 감격했다.

지소연은 "그동안 우리 오빠와 저 회사 없이 혼자 현장가는 촬영들, 오디션들, 미팅들 각자 다녀야 했던 그 시간들 가운데 제가 갈아입을 옷들, 신발들을 한짐 들고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모습이 많이 미안했다고 한다"며 "서프라이즈로 선물하고 싶어서 얼마나 고민했을까? 하며 생각해보니 그 모습이 너무 귀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결혼하면서 양가 부모님의 도움 없이 오로지 저희 둘의 힘으로 시작 하고 싶다고 시작한 결혼 생활동안 기쁜일도 행복한 일도 경제적으로 어려운시기들도 있었지만 함께 그 시간들을 추억 할 수 있어서 감사하다. `소연이 차는 내가 꼭 사줄게`라고 약속했던 그 약속을 지켜준 남편 사랑한다"라고 전했다.

함께 공개된 사진에는 지소연이 주자창에서 선물 받은 차 옆에서 포즈를 취하는 모습이 담겼다. 해당 차량은 최고 6천만원대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지소연은 2017년 9월 배우 송재희와 결혼했다.

(사진=SNS 캡처)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