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경북통합신공항 협의체 구성 결의안 국토위 통과

대구경북통합신공항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이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를 통과했다.

18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는 전체회의를 열고, 국토교통위원장을 제안자로 하는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의 건설 지원을 위한 협의체 구성 결의안`을 여야합의로 의결했다.

이로써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을 위한 여야정 협의체가 공식적으로 구성됐다.

협의체는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과 필요한 행정·재정적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 위해 제안됐고, 국토부와 여당이 이에 호응해 마련됐다.

협의체는 여야 국회의원과 대구시장, 경북도지사, 국토부와 국방부 차관, 한국공항공사, 한국교통연구원이 함께 참여한다.

각 사안에 따라 유관 기관과 관련 전문가 등 관계자를 참여시킬 수 있도록 했다.

여당에서는 조응천 간사(더불어민주당, 경기 남양주시갑) 외 1명의 의원이, 국민의힘에서는 김상훈(대구 서구), 김희국 의원(경북 군위의성청송영덕군)의 참여가 예상되고 있다.

협의체의 논의 결과에 따라 국방위원회 강대식(국민의힘, 대구 동구을)의원의 합류도 예상된다.

협의체는 민간공항시설의 건설, 공항 접근 교통수단의 마련 등 통합신공항 건설 지원을 위한 안건 전반을 논의할 예정이다.

김상훈 의원은 "대구경북통합신공항은 영남권과 중부내륙의 지역발전을 위한 핵심적인 미래성장동력"이라며 "국토위 결의안을 통해 통합신공항의 원활한 추진에 대한 여야 공감대가 형성된 만큼, 향후 협의체에서 의미있는 성과가 도출될 수 있도록 정부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전효성기자 zeo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