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OMC 여파에도 코스피 `반등`…코스닥은 1%대 상승

코스피가 FOMC 여파에도 다시 반등하며 강보합에 장을 마쳤다.

18일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97포인트(0.09%) 오른 3,267.93에 거래를 마쳤다.

장 초반 3,270선을 회복하기도 했으나 이내 강보합에 장을 마감했다.

수급별로는 개인이 홀로 순매수를 보이며 상승을 견인했다. 이날 개인은 6,219억원을 순매수했고 외국인과 기관은 각각 4,575억원과 1,556억원을 순매도했다.

이날 시가총액 상위 종목에서는 카카오(4.73%)와 삼성SDI(3.69%)가 상승세를 보였고 이밖에 NAVER(2.18%), 삼성바이오로직스(0.36%), 셀트리온(0.37%) 등도 오름세를 보였다.

반면 삼성전자(-0.49%), SK하이닉스(-1.58%), 삼성전자우(-0.40%), LG화학(-1.56%), 현대차(-0.63%) 등은 하락했다.

전날 천스닥을 회복한 코스닥은 1%대 상승세를 보였다.

코스닥은 전 거래일보다 12.16포인트(1.21%) 오른 1,015.88에 장을 마쳤다.

수급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701억원과 1,119억원을 순매수하면서 상승장을 이끌었다. 반면 개인은 3,653억원을 순매도했다.

원·달러 환율은 소폭 하락했다.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2.00원(0.18%) 떨어진 1,132.00원에 종가가 결정됐다.

오민지기자 om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