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2B 산업 내 메타버스 열풍…올림플래닛, 버추얼 솔루션으로 사업 가속화

올림플래닛의 안호준 이사가 지난 16일 개최된 SEOUL VR?AR CONFERENCE에서 ‘메타버스 시대, B2B 시장의 디지털 전환 사례’라는 주제로 강연을 진행했다.

본 강연은 기존 게임과 생활, 소통 중심의 플랫폼 제작에 활용되던 게임엔진이 전 산업과 사회분야로 확산되면서 건설, 부동산 등 다양한 B2B 산업에서는 메타버스가 어떤 역할을 하는지에 대해 중점적으로 다뤄졌다.

최근 디지털, IT 기업들이 가장 주목하는 공통 키워드는 바로 `메타버스`다. 소셜과 게임분야 등 B2C 산업에 국한되어 있던 메타버스가 이제는 건설, 부동산, 전시 등과 같은 다양한 산업에서도 적용되기 시작하면서 B2B 가상세계 서비스가 확대되고 있다.

이날 강연에서 안 이사는 가속 페달을 밟고 있는 메타버스가 부동산, 전시 등 다양한 B2B 산업에서 어떤 역할을 하고 있는지 부동산과 박람회 사례로 나누어 소개했다.

안 이사는 "자사의 부동산 특화 버추얼 솔루션인 집뷰가 주택전시관의 패러다임을 오프라인에서 가상 공간 중심으로 바꾸었다"고 설명하며 "실감형 가상공간 제작 기술을 기반으로 한 집뷰는 아파트나 오피스텔, 상가 등 부동산의 입지부터 세부 타입까지 모든 정보를 제공하고 있으며, 옵션이나 마감재를 자유롭게 선택하는 기능과 함께 기존 오프라인에서 볼 수 없는 미건립세대까지 모두 볼 수 있는 고객 중심의 상품설계를 통해 가상주택전시 분야를 주도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B2B 산업 내 메타버스 열풍…올림플래닛, 버추얼 솔루션으로 사업 가속화

버추얼 솔루션은 코로나19가 확산된 작년부터 부동산 분야 외에도 전시와 박람회 분야에 가상 전시관 형태로 적극 도입되었는데, 올해는 오프라인과 하이브리드 형태로 동시 운영하는 형태로 진화하며, 고객과의 소통 채널을 확대할 수 있는 전시 산업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즉 현실과 가상 공간의 결합이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창출해내고 있다.

안 이사는 강연 막바지에 "기업들이 메타버스 시대의 생산성 혁신방안을 모색하고 새로운 사업모델을 발굴 중"이라며 "업무 플랫폼으로서의 활용이나 디지털 휴먼을 활용한 홍보 등 B2B에서의 메타버스 확산은 더 빠른 속도로 진행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한편, 올림플래닛은 부동산, 건설, 전시, 쇼핑 등 B2B 산업 전반에서 활용할 수 있는 실감형 버추얼 공간을 제공하는 가상현실 선도 기업으로, 가상공간에서의 새로운 버추얼 비즈니스를 통해 기업이 제품과 서비스를 소개하고 소비자와 소통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고 있다.

현재 올림플래닛은 버추얼 플랫폼과 제작 툴 론칭을 준비 중이다. 버추얼 플랫폼은 자신만의 가상 공간을 가지고 다른 사람들과 소통할 수 있는 서비스, 툴은 가상 공간을 쉽게 제작할 수 있는 서비스로, B2B 영역을 넘어 B2C 분야까지 진출하는 시도가 될 것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올림플래닛은 이러한 도전을 통해 B2B부터 B2C까지 모두 가상현실 내에서 원스톱 밸류체인을 구축하는 하나의 생태계로 발전시킬 계획이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