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한강 투신 막은` 고교생들 찾아가 표창 수여

지난달 한강 다리에서 투신하려는 시민을 구한 고등학생 등 6명이 서울시장 표창을 받았다.

서울시는 의로운 시민 6명에게 시장 명의 표창을 수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 중 환일고 학생 4명(김동영·전태현·정다운·정두)은 올해 첫 번째 `재난현장 의로운 시민`으로 선정돼 표창을 받았다. 이들은 지난 5월 한강을 산책하던 중 강으로 투신하러 마포대교 난간에 매달린 남성을 발견해 구조했다.

오세훈 시장은 이날 오전 학교를 방문해 표창장을 수여했다.

오 시장은 "학생들의 순간적인 판단은 배움에서 나온다"며 "사회에 기여하는 인재로 잘 성장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오 시장의 이날 방문은 고3 수험생임을 고려해 학업에 방해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한 결정이었다고 서울시는 설명했다. 오 시장은 표창 수여식 후 쉬는 시간을 맞아 배웅 나온 학생들에게 사인을 해주기도 했다.

마포에서 치킨집을 하는 박재휘씨는 식품 분야 유공 표창을 받았다.

박씨는 치킨이 먹고 싶지만, 수중에 5천원 밖에 없던 형제에게 무료로 치킨을 준 사연이 알려지면서 이른바 `돈쭐`(돈+혼쭐) 주문 행렬의 주인공이 됐다. 박씨는 치킨집 수익금에 자비를 보태 기부금 600만원을 마포구청에 전달하기도 했다.

이밖에 퇴근길 지하철역에서 심정지 승객을 응급조치해 살린 서울적십자병원 간호사 권영선씨도 시장 표창을 받았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