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대개조사업 수혜 전망, `펜타플렉스 부산` 지식산업센터 주목

부산형 산업단지 대개조 사업이 국책사업에 선정됨에 따라 산업단지 재생 및 고도화, 일자리 확보사업이 이뤄질 예정이다. 규모 1조 2,340억원의 사업으로, 완료 시 부산의 산업지도가 크게 달라질 것으로 전망된다.

대개조 사업이 본격화되면서 부산 산업클러스터의 중심지에 위치한 지역을 향한 관심도 뜨겁다. 특히, 사하와 사상, 에코델타시티, 명지녹산 산업클러스터는 부산 개발축의 핵심거점 지역으로 개발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더불어 2016년 ‘혁신산업단지’로 지정된 사하구의 신평장림산업단지 역시 공간재편 및 구조고도화, 근로정주환경 개선 등의 사업이 활발히 추진되고 있어 향후 ICT 융복합 도심형 첨단산업단지로의 재구축이 기대된다.

산업단지 구조고도화사업 추진을 비롯해 부산시는 최근 산업단지 대개조 계획을 수립하고 있다. 제조 혁신을 위해 스마트산단을 조성, 부산 제조업의 경쟁력이 대폭 강화될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첨단 지식산업센터 ‘펜타플렉스 부산’은 이들 개발 사업으로 인한 프리미엄 확보는 물론, 우수한 비즈니스 편의를 갖춰 주목을 받고 있다. 서부산 최대 규모로 공급을 예정한 이곳은 기존의 노후화되고 입주사의 편의를 위한 설계가 부족한 부산의 기존 아파트형공장과는 확연히 차별화된다.

지하 1층~지상 9층까지 각 호실 앞에 차량이 진입할 수 있어 물류 상/하차 편의가 우수한 도어투도어 드라이브인 시스템이 적용될 예정이다. 여기에 건물 입구에 마련되는 대형 하역장은 40ft 컨테이너도 상/하역이 가능하다. 대형화물승강기(3t, 5t) 설치도 계획돼 있어 층간 물류 이동 편의도 좋다. 소형 평형대의 모듈형 섹션 오피스도 지상 10층~15층에 공급 예정으로, 규모가 작은 기업체의 입주에도 최적화돼 있다.

원스톱 비즈니스 프리미엄도 기대된다. 입주기업 편의를 높여줄 지원시설이 단지 내 다양하게 들어설 예정인 것. 초역세권 스트리트형 상가에 입주기업의 편의를 위한 다양한 상업시설이 자리하게 된다. 접견공간이 위치한 대형 로비를 비롯해 강연장, 기업홍보전시관, 공동회의실, 다목적 체육시설 등이 갖춰진다. 뿐만 아니라 옥상정원과 하늘정원(10F), 구름정원(11~15F) 등 직원 및 방문객들을 위한 휴게 및 편의시설도 충분히 들어설 예정이다.

입지 측면에서도 좋은 평이 나온다. 단지가 부산 광역 교통의 최대 수혜지역에 건립될 예정으로, 우수한 교통편의를 기대할 수 있다. 부산해안순환도로가 약 800m 거리에 있고 인근에 사상IC와 명지IC가 있어 고속도로 이용도 편리하다. 올해 말에 부산해안순환도로를 완성해줄 장림지하차도 개통이 예정돼 부산신항, 센텀, 가덕도신공항(예정) 등 부산 주요지역에 30분대 쾌속 연결되는 점도 경쟁력을 더한다.

도보로 4분 거리에는 1호선 동매역이 있어 초역세권 지식산업센터의 조건도 갖췄다. 편리한 출퇴근이 가능하며, 입주 관계자나 방문객이 편리하게 이동할 수 있다. 인력 수급에도 유리한 조건이다. 현재 부산시 도시철도망 확충계획에 따라 사상-하단선(‘22년 개통 예정), 하단-녹산선(’26년 착공 예정) 등이 예정된 상태로, 개통이 완료되면 부산신항, 에코델타시티, 명지지구까지 지하철로 쾌속 이동할 수 있게 되는 것도 장점이다. 펜타플렉스 부산 지식산업센터 현장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신평동 493번지이며, 홍보관은 부산광역시 사하구 장림동 316-14번지에 위치해 있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