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 떨어지는 동거’ 강미나, 특별출연의 좋은 예



‘간 떨어지는 동거’ 강미나가 특별출연의 좋은 예를 보여주며 극을 빛냈다.

지난 1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 출연한 강미나가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뽐냈다.

이날 방송에서 강미나는 자신의 연락을 피하는 전 남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직접 캠퍼스를 찾아오는 당돌한 등장을 보여줬다. 뿐만 아니라 전 남자친구에게 ‘한 번 더 기회를 주겠다’라며 시종일관 뻔뻔한 태도를 보이기도 했다. 뻔뻔하지만 미워할 수 없는 사랑스러운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시선을 사로잡은 것.

특히 강미나는 특유의 발랄한 분위기로 첫 등장과 동시에 시청자들의 시선을 단번에 사로잡았다. ‘뻔뻔하지만 귀여운 전 여자친구’라는 캐릭터를 그대로 흡수한 듯 자연스럽고 안정된 연기로 극에 신선함을 불어넣었고, 최진아의 복합적인 감정을 다채롭게 표현하며 시청자들의 몰입도를 끌어올렸다.

이처럼 짧지만 강렬한 존재감을 빛낸 강미나는 ‘썸머가이즈’, ‘호텔 델루나’, ‘계룡선녀전’ 등 다양한 작품을 통해 안정된 연기력을 선보이며 연기자로서 새로운 행보를 이어왔다. 이러한 가운데 하반기 KBS2 새 드라마 ‘꽃 피면 달 생각하고’에서 명문가의 무남독녀이자 ‘조선판 직진녀’ 한애진으로 변신, 첫 사극 연기에 도전하는 강미나가 어떤 캐릭터로 돌아올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