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현지시간으로 16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린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 참석했다. (청와대 제공)

<앵커> 스페인을 국빈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마드리드와 바르셀로나에서 잇따라 경제 일정을 소화했습니다.

지난 밤 한-스페인 정상회담에서는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하고 경제, 문화, 보건 등 전방위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정원우 기자입니다.

<기자> 스페인 국빈방문 이틀째, 문재인 대통령은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경제인협회 연례포럼(RCE)에서 양국이 글로벌 경제를 함께 주도해나가자고 했습니다.

펠리페 6세 국왕의 초청으로 참석한 스페인 경제인협회 연례포럼은 스페인에서 가장 권위있는 경제행사로 꼽힙니다.

[문재인 대통령(경제인협회 연례포럼, 16일, 바르셀로나) : 디지털과 그린 분야뿐 아니라 건설·인프라, 관광 등 다양한 영역에서 양국 경제인들이 손을 잡고 세계로 뻗어나가길 바랍니다. 무차스 그라시아스! (매우 감사합니다!)]

문 대통령은 바르셀로나로 이동하기 전 마드리드에서는 한-스페인 그린·디지털 비즈니스 포럼에 직접 참석해 양국 기업들의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스페인의 친환경 에너지, 우리나라의 ICT 등 양국은 서로의 강점을 공유하고 해상풍력, 태양광, 전기차, 5G, 건설까지 전방위적으로 경제 협력을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스페인 기업들은 우리나라에 1억 달러씩 투자를 신고했고, GS에너지는 스페인 기업(이베르드롤라)과 조인터벤처 설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하는 등 눈에 띄는 성과도 있었습니다.

[박용만 한-스페인 경제협력위원장(그린·디지털 비즈니스포럼, 16일, 마드리드) : 양국 협력을 가로막는 장벽을 허물고, 양국의 우정은 더 돈독히 하여 양국 기업인들 서로가 다정한 친구가 되기를 희망합니다.]

문 대통령은 페드로 산체스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관계를 `전략적 동반자 관계`로 격상시켰습니다. 경제는 물론 외교와 문화, 사회 등 전반에 걸쳐 교류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G7 정상회의를 시작으로 숨가쁜 여정을 소화한 문 대통령은 스페인에서의 남은 일정을 마무리하고 우리시간으로 내일 귀국합니다.

한국경제TV 정원우입니다.

서울=정원우 기자 / 마드리드·바르셀로나(스페인)=공동취재단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