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콘PD` 정치권 영입거론…SNS 메시지 포착

더불어민주당 대선기획단 인선에 `개그콘서트`를 연출한 서수민 전 KBS PD 영입이 거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17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당 대표 비서실장인 김영호 의원이 이날 오전 국회 본회의장에서 같은 당 김원이 의원과 나눈 SNS 메시지가 취재진 카메라에 포착됐다.

김원이 의원은 "대선기획단 총감독으로 만나보기로 하신 분 만나보셨나. 저는 개콘 PD 서수민 추천받아 만나보려고요"라고 했다.

그러자 김영호 의원은 "(대선기획단 총감독으로 만나기로 한 사람과) 일단 통화만 했다"며 "단장이 결정되면 그때 만나보려고 한다"고 답했다.

김원이 의원이 "그런 분을 단장으로 모셔야 하는 거 아닌가"라고 되묻자, 김영호 의원은 "단장은 전·현직 의원으로 결정할 것 같다"는 메시지를 작성하는 모습이 사진에 담겼다.

앞서 서수민 PD는 앞서 2019년 청와대 의전비서관 제안도 받았지만 거절한 바 있다.
`개콘PD` 정치권 영입거론…SNS 메시지 포착

당 일각에서는 윤관석 사무총장 등 전·현직 의원이 대선기획단장을 맡는 방안도 거론되는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참신성을 더하기 위해 외부 인사와 공동단장을 맡을 가능성도 거론된다.

당 관계자는 "서수민 PD를 당 지도부 차원에서 접촉한 적은 없고 개별 의원들이 아이디어 차원에서 거론하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