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HN 커머스 부문, 자상한기업 2.0 선정…"소상공인 오픈마켓 지원"

NHN 전자상거래 부문 회사들이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코로나19 극복과 성공적인 온라인 진출을 돕기 위해 다섯 번째 자상한 기업으로 나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판교 NHN 플레이뮤지엄에서 NHN 커머스 사업 부문과 함께 ‘온라인 진출을 통한 중소기업·소상공인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7일 밝혔다.

NHN고도, NHN에이컴메이트 등의 자회사로 구성된 NHN의 커머스 사업 부문은 국내외 온라인 플랫폼은 물론 자체 쇼핑몰 구축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다.

이번 협약에 따라 NHN 커머스 사업부문은 자사몰 구축과 관리가 어려운 소상공인과 중소기업 대상으로 국내 오픈마켓 입점을 지원하고, NHN 커머스 사업 부문이 보유한 플랫폼 이용료 감면하기로 했다.

또 중기부가 추천하는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기획, 디자인 등 자사몰 구축과 관리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무료로 제공하고, 시장 상인회 등 소상공인 단체를 대상으로 통합몰 구축도 추진한다.

이윤식 NHN 커머스사업 총괄대표는"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이 코로나19로 가속화된 비대면 시대에 발맞춰 신속하게 사업을 전환하고 이커머스 시장에 안전하게 정착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권칠승 중기부 장관은 "앞으로 한국판 뉴딜 뿐만 아니라 ESG, 탄소중립 등 시의성 있는 분야의 자상한 기업을 지속해서 발굴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답했다.

유오성기자 osyou@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