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T 앱에서 항공권 예매까지…카카오모빌리티 사업 확장

카카오모빌리티가 온라인 여행서비스를 운영하고 있는 타이드스퀘어와 손잡고 `카카오 T 항공`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17일 밝혔다.

카카오 T 항공은 국내선 항공권 검색·예매·발권을 진행할 수 있는 서비스다.

예매와 결제 편의성도 높였다. 탑승객 정보를 매번 입력할 필요 없이 최대 30명까지 미리 저장해두었다가 예매 시 자동으로 불러올 수 있다.

또한 카카오 T 서비스 가운데 최초로 5만 원 이상 결제 시 할부 결제 기능도 도입했다.

카카오모빌리티 관계자는 "출장, 가족여행 등으로 1명이 동행자들의 항공권을 한꺼번에 예매하는 경우가 많은 국내선의 특성상 해당 기능들이 유용하게 활용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예매 완료 후에는 카카오톡 알림을 통해 ▶여행준비 ▶사전 체크인 ▶탑승수속 시점 별 국내선 항공권 이용 가이드를 제공한다.

출발일 24시간 전에는 사전 웹체크인 방법과 예매한 항공사의 웹체크인 서비스 링크를, 항공권 출발 1시간 전에는 탑승 수속에서 항공기 탑승에 이르는 절차를 안내한다.

더불어 장거리 이동 전반에 필요한 정보도 제공한다. 정확한 공항명을 몰라도 목적지의 도시명만 입력하면 현재 위치를 기준으로 가까운 출·도착지 공항을 추천해주고, 출발 장소-출발 공항-도착 공항-최종 목적지에 이르는 전체 경로에 적합한 이동 수단도 제시해준다.

예를 들어 김포공항에서 제주도로 이동하는 경우, 출발지에서 김포공항으로 이동하는데 필요한 시외버스 및 기차 예매, 택시 호출 링크, 카카오내비 길안내 시작 링크, 카카오 T에서 자동정산이 가능한 김포공항 주차장 정보 등을 안내한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우선 대한항공·아시아나항공· 에어부산·에어서울·제주항공·진에어·티웨이항공 7개 항공사의 국내선 예매 서비스를 도입하고, 향후 국제선 예약·연계 교통수단 예약 등으로 서비스를 확대해나갈 계획이다.

류긍선 카카오모빌리티 대표는 "카카오모빌리티는 라스트마일에서 광역교통에 이르는 이동수단을 촘촘하게 연결해왔고, 이번 항공 서비스 출시를 통해 MaaS 완성에 한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며 "항공과 카카오 T 내 여러 이동수단을 연계해 이용자들의 항공 이용 편의성을 극대화하고, 관련 이동 서비스 공급자들과 협력해 시장 확대를 도모하겠다"라고 말했다.

양현주기자 hjy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