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98캐럿` 다이아몬드 발견…"이게 얼마야?"

아프리카 보츠와나에서 1천98캐럿에 달하는 다이아몬드 원석이 발견됐다.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 뎁스와나는 16일(현지시간) 열린 공개 행사를 통해 지난 1일 보츠와나 남부 즈와넹 광산에서 가로 73㎜, 세로 52㎜짜리 다이아몬드 원석을 발견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보도했다.

현재 지금까지 채굴된 가장 큰 다이아몬드는 1905년 남아프리카공화국에서 발견된 3천106캐럿짜리다.

뎁스와나는 이날 공개한 이 원석에 대해 "우리가 지난 50년 동안 찾아낸 다이아몬드 중 가장 큰 것"이라고 밝혔다.

뎁스와나는 보츠와나 정부와 세계 최대 다이아몬드 회사인 드비어스의 합작사로 보츠와나에서 주로 다이아몬드를 채굴한다.

이번에 발견된 다이아몬드 원석의 가치는 정확히 알려지지 않았다.

2015년 보츠와나에서 발견돼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다이아몬드로 기록된 1천109캐럿의 원석은 2017년 당시 604억원에 팔린 바 있다.

보츠와나의 레포코 모아기 광업부 장관은 작년 코로나19 대유행으로 보츠와나의 다이아몬드 사업이 타격을 받았다면서 이 대형 원석의 발견은 중요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지난해 뎁스와나가 생산한 다이아몬드는 총 1천660만 캐럿으로 전년도보다 29% 줄었고, 판매액도 21억달러(약 2조3천709억 원)로 30% 감소했다.

뎁스와나는 최근 백신 보급 등으로 전 세계 보석 산업이 활기를 되찾아감에 따라 올 생산량을 코로나19 대유행 직전 수준인 2천300만 캐럿까지 최대한 끌어올리겠다는 계획이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