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하늬, 타이틀롤 주연 ‘원 더 우먼’ 출연 확정…1인 2역으로 ‘역대급 캐릭터 탄생 예고’



배우 이하늬가 드라마 ‘원 더 우먼’에 출연을 확정했다.

17일 이하늬의 소속사 사람엔터테인먼트 측은 “배우 이하늬가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에 출연을 확정 지었다”라고 밝혔다.

‘원 더 우먼’은 기억상실로 인해 꼭 닮은 외모의 재벌 며느리와 얼떨결에 인생이 바꿔치기된 불량 스폰서 비리 여검사의 좌충우돌 기억 찾기 스토리를 그린 코믹드라마이다.

극중 이하늬는 재벌 며느리 강미나, 비리 여검사 조연주, 1인 2역을 맡아 드라마의 타이틀롤 주인공으로서 맹활약을 펼칠 예정이다. 특히 이번 드라마를 통해 이하늬가 가지고 있는 특유의 밝고 유쾌한 에너지가 극 중 캐릭터에 완벽히 녹아들어 역대급 캐릭터가 탄생할 것으로 보여 벌써부터 기대감이 한껏 증폭된다.

이하늬는 영화 ‘극한직업’, ‘블랙머니’ 드라마 ‘역적 : 백성을 훔친 도적’, ‘열혈사제’ 등 사극부터 현대극까지 장르를 불문하고 다양한 작품에 출연, 연기력을 인정받아 브라운관과 스크린 모두를 장악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가고 있다. 더욱이 1,626만 명의 관객을 동원한 영화 ‘극한직업’과 뜨거운 인기를 모았던 흥행작 ‘열혈사제’를 통해 ‘믿고 보는 배우’이자 ‘흥행보증수표’로 자리 잡은 이하늬인 만큼, 새 드라마 복귀작 ‘원 더 우먼’에서 어떤 호연을 선보일지 뜨거운 관심이 모인다.

한편 이하늬는 최근, 영화 ‘킬링 로맨스’, ‘외계+인’을 크랭크업했으며 드라마 ‘원 더 우먼’으로 1인 2역에 도전, 브라운관 컴백을 앞두고 있다.

이하늬 주연의 `원 더 우먼`은 올 하반기 SBS를 통해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