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 집’ 정소민, 첫 회부터 웃픈 현실 연기로 공감지수 UP



JTBC 새 수목드라마 ’월간 집‘의 정소민이 짠내 나는 캐릭터로 첫 방송부터 현실 공감을 이끌어냈다.

극중 10년차 직장인이자 내 집 마련이 목표인 에디터 나영원 역으로 분한 정소민은 지난 16일 방송된 1회에서 세 들어 살고 있던 집이 경매에 넘어가 쫓겨나는 모습으로 첫 등장했다.

대충 묶은 머리에 후줄근한 트레이닝 복 차림을 한 정소민은 갑자기 들이닥친 집행관을 붙잡고 “갈 데가 없다”며 하소연해 눈길을 끌었다. 해외 출장을 간 사이 다니던 잡지사가 폐간되고, 보증금 사기로 인해 한 순간 살던 집에서 쫓겨나게 된 것.

그녀의 처량함은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고단한 백수 생활을 이어가던 중, 유일하게 연락 온 회사의 대표는 다름 아닌 자신을 �아낸 장본인 김지석(유자성 역)인 것. 여기에 엎친 데 덮친 격으로 강제 이사를 하게 된 집에서 조차 침입자로 인해 또 다시 �겨나게 되자 안타까움을 더했다. 이후 갈 곳이 없어진 정소민은 김지석의 도움으로(?) 새로운 집에 살게 되며 또 한번의 인생 변화를 예고하기도.

정소민은 큰 욕심 없이 성실하게 살아왔지만 갈수록 막막해지는 고된 현실에 서러운 눈물을 흘리는 나영원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들며 첫 회부터 안방극장에 공감을 이끌어냈다. 새로운 인생 캐릭터 탄생을 예고한 그녀의 활약에 귀추가 주목 되고 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은 매주 수요일, 목요일 밤 9시에 방송된다.




디지털이슈팀 유병철 기자 onlinenews@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