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P 모건 "매파로 기운 한은, 4분기 금리인상 예상"

글로벌 투자은행(IB) JP모건은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회가 올해 4분기에 만장일치로 기준금리를 인상할 것으로 전망했다.

박석길 JP모건 본부장은 16일 보고서에서 "5월 금통위 의사록은 금통위의 전반적인 태도가 매파(통화 긴축을 선호하는 성향)적으로 기울었음을 뚜렷하게 보여줬다"며 이같이 제시했다.

박 본부장은 "위원들 사이에 경제성장률과 인플레이션에 대한 전망치가 실질적으로 높아졌다는 폭넓은 공감대가 형성됐다"고 설명했다.

JP모건은 지난 5월 금통위 이후 한은의 금리 인상 예상 시기를 내년 1분기에서 올해 4분기로 앞당긴 바 있다. 추가 인상 시기는 내년 4분기로 전망했다.

박 본부장은 3분기 금통위에서 금리 인상 소수 의견이 등장할 것으로 예상했다. 그는 5월 금통위 의사록을 토대로 3분기에 금리 인상 소수 의견을 낼 가능성이 큰 매파적 위원으로 임지원 위원과 조윤제 위원을 꼽았다.

비둘기파적인 위원으로는 금리 인상이 시급하지 않다고 언급한 주상영 위원을 추측했다. 서영경 위원의 경우 4월 회의에서 비둘기파적 성향을 나타냈으나, 5월 회의에서는 다소 매파적으로 기울었다고 분석했다.

(사진=JP모건)

이휘경기자 ddeh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