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기웅 작가의 작품 `ego`

박기웅 작가의 작품 `ego`

국내 아트테이너 박기웅 작가의 작품이 NFT(Non Fungible Token·대체불가토큰)로 제작되어, 이제 블록체인 기술 속에서도 예술 작품을 만날 수 있게 되었다.

블록체인 전문 기업 비트베리 파이낸스는 "박기웅 작가의 주요 작품 Before stage 등 총 8점이 블록체인 기술로 NFT 토큰화하여 예술품 경매에 출품될 것"이라며, 최근 예술계에서 크게 주목 받는 젊은 예술가 박기웅의 작품을 독점으로 제공 받았다고 밝혔다.

박기웅은 2005년 영화 `괴담`으로 데뷔해서 `추노`, `최종병기 활`, `각시탈`, `은밀하게 위대하게` 등 영화와 드라마를 넘나들며 굵직한 작품 등에서 선악을 고루 소화하는 연기력을 선보인 배우이기도 하다.

2012년 KBS 연기대상에서 `각시탈`에서 `기무라 �지` 역으로 남우 조연상을, 이듬해 대한민국 한류대상에서는 대중문화대상을 받았으며, 2018년에는 SBS 연기대상에서 `리턴`으로 연기상을 수상한 바 있다.

박기웅은 연기와 더불어 예술 활동에서도 주목받은 바 있다. 제22회 `한국회화의 위상전`서 `에고(Ego)`라는 제목의 작품으로 특별상인 K아트상을 수상해 최단 기간 화가로 등단하였고 그 뒤로 본격적인 화가의 길을 걷고 있다.

이번 박기웅의 작품 일부는 비트베리 파이낸스의 새롭게 선보일 NFT 플랫폼에서 비트베리스왑토큰(BBR)과 이더리움을 통해 참여할 수 있다.

비트베리 파이낸스 유재범 의장은 "상류층만의 전유물이라 여겨졌던 예술품을 보다 대중적으로 만들고 미술 시장에 대한 진입장벽을 낮추게 되는 긍정적인 기여를 할 것으로 기대하며 앞으로도 사회 공헌 프로젝트를 지속 할 것"이라는 포부를 밝혔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