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정이 이스타항공의 유력 인수 후보로 떠올랐다.

16일 업계에 따르면 서울회생법원은 성정에 이스타항공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를 확인하는 공문을 이날 중 보낼 예정이다. 성정은 오는 18일까지 인수 여부를 결정해 법원에 통보해야 한다.

성정은 입찰 공고 전 이스타항공과 `인수·합병을 위한 조건부 투자 계약`을 체결한 종합 건설업체다. 관계사로 27홀 골프장인 백제컨트리클럽, 토목공사업체인 대국건설산업 등이 있다.

성정의 지난해 매출은 59억원, 백제컨트리클럽은 178억원, 대국건설산업은 146억원으로 기업 규모가 크지는 않지만, 오너 일가의 자본력을 바탕으로 이스타항공 인수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백제컨트리클럽과 대국건설산업의 대표는 형남순 회장이며, 성정은 형 회장의 아들인 형동훈 대표가 운영 중이다.

성정이 본입찰에 나선 쌍방울의 입찰가와 같은 인수금액을 법원에 제시하면 이스타항공의 새 주인이 될 수 있다.

성정은 입찰 공고 전 약 1천억원을 입찰가로 제안해 가계약을 체결했으며, 쌍방울은 본입찰에서 1,100억원 정도를 제시한 것으로 전해진다.

업계는 두 회사가 제시한 금액 차이가 크지 않은 만큼, 성정이 100억원 가량을 추가 투자해 이스타항공을 인수할 수 있다고 내다봤다.
우선매수권자 성정, 이스타항공 인수 위해 추가 베팅하나

방서후기자 shba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