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년반 동안 숨은보험금 4.7조원 주인 찾았다

약 1년 반 동안 숨은 보험금 4조7,000억 원이 주인을 찾았다.

16일 금융위원회에 따르면 지난해 135만6,000건, 약 3조3,000억 원의 숨은 보험금과 올해들어 지난 4월까지 추가로 49만5,000건, 약 1조4,000억 원의 숨은 보험금이 주인을 찾은 것으로 나타났다.

숨은 보험금이란 보험계약에 따라 보험금 지급사유가 발생해 지급금액이 확정됐으나, 지급되지 않은 보험금을 의미한다.

보험금 발생 사실을 인지하지 못하는 경우나 보험금을 찾아가지 않으면 무조건 높은 금리가 제공되는 것으로 오해하는 경우 등으로 숨은 보험금이 불어난 것으로 금융위는 파악하고 있다.

실제 4조7,000억 원의 보험금이 주인을 찾았는데도 불구하고, 약 12조6,653억 원의 숨은 보험금이 남아있는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위와 보험업계는 모든 보험가입내역과 숨은보험금 금액을 통합 조회할 수 있는 `내보험 찾아줌`을 운영 중이다.

특히 금융위는 보험수익자가 이를 통해 보험금 확인과 지급계좌를 입력해, 모든 숨은 보험금을 일괄 청구할 수 있도록 시스템을 대폭 개선하기로 했다.

앞서 금융위와 여신금융협회가 운영 중인 `카드포인트 통합조회시스템`처럼 모든 보험금을 조회하고 일괄 청구해 소비자가 입금받을 수 있도록 한다는 설명이다.

금융위 관계자는 "조회시스템에서 보험금 청구까지 원스톱으로 진행이 가능해 소비자는 더욱 쉽고 편리하게 숨은 보험금을 찾을 수 있게 된다"고 말했다.

장슬기기자 jsk9831@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