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온스바이오파마, `리즈톡스` 50단위 품목 허가

휴온스바이오파마가 보툴리눔톡신 제제 리즈톡스의 제품군을 확대한다.

휴온스글로벌의 자회사 휴온스바이오파마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리즈톡스의 신규 제조단위 `리즈톡스주 50단위`의 국내 허가를 획득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로써 리즈톡스는 기존에 출시된 100단위에 50단위를 추가해 2개의 제조단위를 보유하게 됐다.

회사측은 또, 오는 8월에는 200단위 허가를 앞두고 있다.

보툴리눔 톡신은 시술 부위 및 범위에 따라 투여 용량이 결정되며, 휴온스바이오파마는 의료 현장에서 선택의 폭을 넓히기 위해 신규 용량 허가를 추진했다.

리즈톡스 50단위는 비교적 적은 양이 필요한 미용 영역에 사용된다.

김영목 휴온스바이오파마 대표는 "시장의 요구에 맞춰 다양한 용량의 허가 취득을 추진하고 있다"며 "50단위뿐 아니라 현재 임상중인 치료 영역 적응증 획득 후 즉시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200단위 허가도 선제적으로 취득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리즈톡스는 현재 미간주름과 눈가주름 개선 등 미용 영역의 적응증을 보유하고 있다.

치료 영역에서는 뇌졸중 후 상지근육 경직 치료에 대한 임상3상 승인을 앞두고 있고, 양성교근비대증에 대한 임상2상을 진행중이다.

휴온스바이오파마는 리즈톡스 적응증 확대와 내성 발현을 줄인 신규 보툴리눔 톡신 `HU-045`의 임상에도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신동호기자 dhshin@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