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동킥보드 단속 계도기간 끝…첫날 150건 적발

전동킥보드 관련 본격적인 단속이 시작된 첫날 전국에서 150건이 적발됐다.

15일 경찰청에 따르면 전동킥보드 등 개인형 이동장치(PM)와 관련해 단속을 시작한 지난 13일 하루 동안 헬멧 미착용 114건, 무면허 운전 11건, 2인 이상 탑승 8건, 음주운전 2건, 보도 통행금지 위반 등 기타 15건이 적발됐다.

계도기간 한 달간 전체 범칙금 부과 건수는 1천522건으로, 하루 평균 50건 정도였다. 사유별로는 헬멧 미착용 717건, 음주운전 200건, 무면허 운전 173건, 2인 이상 탑승 22건, 기타 410건이다.

전동 킥보드 관련 내용을 담아 개정된 도로교통법은 지난달 13일부터 시행됐다. 경찰은 한 달간 계도 위주로 단속하다 13일부터 무면허 등 법 위반을 본격적으로 단속하고 있다.

면허 없이 전동 킥보드를 운전하면 10만원, 헬멧 등 인명 보호장구를 착용하지 않고 타면 2만원, 두 명 이상이 같이 타면 4만원의 범칙금을 내야 한다. 만 13세 미만의 어린이가 전동 킥보드를 운전하면 보호자는 10만원의 과태료를 내야 한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kh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