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문 대통령이 판 데어 벨렌 오스트리아 대통령과 공동 기자회견을 진행하고 있다. (청와대 제공)

오스트리아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독일 제약사 큐어백(CureVac)의 프란츠 베르너 하스 대표에 "큐어백의 우수한 백신이 유럽은 물론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도 빠르게 공급될 필요가 있으며, 향후 아시아 태평양 지역에서의 생산 거점으로 한국을 우선적으로 고려해달라"고 당부했다. 하스 대표는 "한국은 최고 수준의 유수 제약회사들이 많기 때문에 협력의 여지가 많다"고 화답했다.

문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5일 오전 하스 대표와 화상 면담을 했다. 큐어백은 미국의 화이자, 모더나와 같은 mRNA 기반 코로나19 백신 개발을 진행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큐어백은 세계 최초로 mRNA를 활용한 치료법을 개발했고, mRNA 기반의 코로나19 대응 1세대 백신의 3상을 진행하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변이 바이러스 대응이 가능한 2세대 백신을 개발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다"고 말했다.

하스 대표는 "이미 29개의 변이 바이러스가 출현하고 있고, 바이러스는 국경을 초월해서 퍼지기 때문에, 독일과 유럽을 넘어서 세계 전역의 제약회사와 포괄적 네트워크로 발전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은 백신의 높은 품질, 생산 물량의 신속한 확대, 전세계에 공평하게 공급하려는 의지에 대해 자부하고 있다"면서 “큐어백의 뛰어난 mRNA 기술력과 한국 이 보유한 고품질의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생산 인프라의 결합은 전세계 코로나 19 종식 시점을 앞당기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이런 한국 기업들의 능력을 잘 활용하기를 기대한다”고 당부했다. 또 "한국 정부는 글로벌 백신허브 추진 TF를 통한 원부자재 및 생산시설의 확충 지원 등 모든 행정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큐어백사의 mRNA 기반 제1세대 뿐 아니라 제2세대 백신의 개발이 성공적으로 이어질 수 있기를 기대했다.

하스 대표는 한국의 백신생산 능력의 우수성에 공감하고 글로벌 백신 허브 정책에 관심과 지지를 표명했다.

문 대통령은 앞서 G7 정상회의 계기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와의 양자 회담에서는 "백신 개발 선도국인 독일과 백신 생산 분야에서 강점을 가진 한국이 협력 방안을 모색할 필요가 있다"고 제안하기도 했다. 메르켈 총리는 "독일의 mRNA 기술 보유 백신 회사들과도 협의하겠다"고 약속했다.

문 대통령은 여러차례 제약사 CEO들을 직접 만나며 우리나라의 우수한 바이오의약품 생산능력을 홍보해왔다. 이번 순방기간 영국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의 파스칼 소리오 회장을 직접 만났고 지난달 한·미 정상회담에서는 스테판 반셀 모더나 CEO, 스탠리 어크 노바백스 대표가 참석한 한·미 백신 파트너십 행사에 참석했다. 더 거슬러 지난 4월에는 한국을 찾은 어크 노바백스 대표를 청와대로 초청해 접견하기도 했다.

서울=정원우 기자 / 빈(오스트리아)=공동취재단

정원우기자 bkjung@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