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이터로 보는 편의점 GS25 `나만의 냉장고` 10주년

편의점 GS25의 어플리케이션 `나만의 냉장고`(이하 나냉)가 올해로 10주년을 맞이했다.

`나만의 냉장고`는 전세계 편의점 업계 최초로 증정품을 보관할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으로 특허까지 받은 보관함의 핵심 기능을 통해 다양한 증정품을 보관하고 전국 어느 GS25 점포에서도 꺼내 먹을 수 있는 특징이 있다.

이러한 장점으로 런칭 직후 8개월만에 가입자 26만명을 달성, 10년간 누적 회원수 700만명을 기록, 우리나라 인구 8명중 1명이 가입한 앱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또한 이를 활용한 온/오프라인 연계 플랫폼을 운영하며, 최초 보관기능부터 도시락 예약주문, 주류 스마트 오더 서비스 와인 25플러스, 멤버십 서비스를 통해 정기 할인을 받을 수 있는 더팝플러스까지 라이프 스타일 플랫폼에 맞는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현재 진행형으로 다양한 서비스를 추가로 개발하며 성장을 이뤘다.

지난 10년간 `나만의 냉장고` 사용 데이터를 살펴보면 나냉을 활용하는 휴대폰 기종은 안드로이드 유저가 아이폰 IOS 유저보다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사용 연령대는 30대 > 40대 > 20대 > 50대 순으로 많은 고객들이 이용하고 있다.

`나만의 냉장고` 앱 보관함 기능에는 6천300만 개가 넘는 상품이 보관되었으며, 보관함에 있는 선물하기 기능은 546만 건이 넘었다.

그리고 보관된 상품 베스트는 1위 유어스)야쿠르트그랜드280ML, 2위 광동 비타500 100ML, 3위 CAFE25아메리카노(HOT), 4위 맥심)TOP마스터라떼200ML, 5위 매일)카페라떼마일드로 커피류의 보관이 주를 이루지고 있다.

이러한 고객 성원에 힘입어 GS25 나만의 냉장고는 지난해 거래액 40억 원을 넘어섰고, 매년 20% 이상씩 증가되고 있는 추세다. 또한 원하는 상품을 고객이 원하는 시간에 받아 볼 수 있는 예약주문은 연간 5천만건의 주문과 20억원이 넘는 거래액을 기록하며, 매년 신기록을 세우고 있다.

GS25 모바일앱 담당자 이정철 대리는 "지난 10여년간 나만의 냉장고 서비스를 이용해주신 고객분들에게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라며, "앞으로도 다양한 서비스 개발과 이벤트 진행으로 고객 성원에 보답하겠다"고 설명했다.

한편 GS25는 나만의 냉장고 10주년을 맞아 역대급 파격 행사를 진행한다. 무려 37대의 실제 냉장고를 경품으로 받아볼 수 있는 스템프 이벤트와 함께, `삼김이`를 활용한 모바일 게임 이벤트, 나냉 앱 신규가입회원 대상 이벤트 등 다양한 이벤트와 파격적인 혜택을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더팝 나만의 냉장고 이벤트를 참고하면 된다.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