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실거래가에 직거래 여부·중개인 소재지 공개한다

앞으로 국토교통부 실거래 공개시스템에서 거래 당사자간 직거래 여부와 중개인 소재지 정보도 확인할 수 있게 된다.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는 오늘(15일) 서울 중구 포스트타워에서 열린 데이터특별위원회에서 동산 분야 미개방 핵심 데이터 4종의 제공방안 과제를 논의했다고 밝혔다.

4차위는 우선 국토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의 공개 내용을 확대해 거래 당사자 간 직거래 여부와 중개인 소재지(시군구) 정보를 추가 공개하기로 했다.

또 그동안 실거래가가 공개되지 않았던, 공장과 창고 등의 건축물에 대한 실거래가 데이터 개방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등록 임대주택 정보 데이터도 데이터베이스 형태로 제공하고, 건축물 평면도 데이터도 다중이용건축물의 경우 누구나 열람할 수 있도록 확대할 예정이다.

이번에 부동산 데이터가 개방되면 부동산 데이터를 활용하는 프롭테크 기업 등 민간 서비스가 발전할 것으로 예상된다.

프롭테크(Proptech)는 부동산 자산(property)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로, 인공지능(AI), 빅데이터, 블록체인 등 첨단 정보기술(IT)을 접목시켜 혁신적 서비스를 제공하는 부동산 서비스 산업을 말한다.

4차위는 "이번 부동산 데이터 개방방안은 부동산 시장 참여자들의 합리적 의사결정에 도움을 주는 한편, 부동산 데이터를 활용하는 프롭테크 기업의 창업활성화 등 민간 부동산 서비스 발전을 견인하는 원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수기자 mskim@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